홍동백서조율시이근거 없는 제사상 차림”

홍동백서조율시이근거 없는 제사상 차림”

명재 윤증 종가 제사상 엄정하고 간결하게 지내라 제사상은 간결하게 줄여 퇴계 이황 종가 불천위 제사상 해남 윤씨 고산 윤선도 종가 불천위 제사상 수입 과일인 바나나가 있습니다. 과일의 종류에는 제한이 없습니다.고 합니다. 안동 하회마을 불천위 제사상 핵심은 중앙에 올린 생고기 안동 종가 시제사상 고산 윤선도 선생 종가의 불천위 제사상 서계 박세당선생 종가 불천위 제사상 서애 류성룡 선생 종가 불천위 제사상 안동 학봉 김성일 종가 불천위 제사상 차례는 제사와 각양각색으로 설날 추석에 지내는데 간결하게 올립니다.

추석에는 본질상 차례를 지내는 것이 아닙니다.


관습 제사상에 생고기가 높은 이유
관습 제사상에 생고기가 높은 이유


관습 제사상에 생고기가 높은 이유

제사상으로 조상신을 모시는 강신을 위한 것입니다. 사계전서에 기록된 가례집람 제례의 사시제에 따르면, 제사 지낼적에 피와 생고기를 쓴 것은 그 생기를 빌리고자 해서일뿐입니다. . 옛날에는 거북에게 피를 바르면서 희생의 피를 썼었는데. 이 생기를 가지고 신에게 접하게 한것입니다. . 라는 주자어류의 내용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짐승의 피나 생고기를 이용한 강신으로 시작하는 제사를 혈사라 하는데 종묘제례나 사직, 오악에 지내는 제사는 모두 제사현장에 있는 희생단에서 바로 희생을 잡아 날것을 올리는 혈사입니다.

꽤나 원시적이고 미신적 요소가 강하게 느껴지지만, 이 혈사를 강조한 것은 오히려 유교경전인 예경이었습니다.

전통제사의 유래
전통제사의 유래

전통제사의 유래

재미있게도, 잘 보고된 유학자를 조상으로 모신 유서깊은 가문들은 제각각 이유를 들어 독특한 방식으로 넣고 빼가며 자기들만의 상차림을 정해 전통으로 내려오지만, 그렇지 않은 집들은 상차림에 대하여 딱히 정해진 바가 없으니 오히려 형식을 고집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율곡 이이의 제사상에는 소고기가 올라가지 않는데, 이는 율곡 이이가 평생 동안 소고기엔 입도 안댔으며 이를 생전에 제사에 당부하였기 때문입니다.

즉 생전에 본인의 의사 표명이 있었다면 형식을 굳이 지킬 필요가 없습니다.. 따라서 보통 제사상 하면 떠올리는 상복장 대신 바나나, 피자, 치킨 등 고인이 생전에 좋아했던 음식을 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반대로 고인이 생전에 너무 싫어했던 음식은 빼는 경우가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