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와 제사는 어떠한 방식으로 다른가요

차례와 제사는 어떻게 다른가요

차례와 제사는 어떻게 다른가요? 차례와 제사는 어떻게 구분 하나요? 차례와 제사는 같은 의미의 말입니다. 제사에도 시제와 기제가 있듯 제를 올리는 시기에 따른 문제로 기제사는 고인이 죽은 날을 기일로 기제사로 모시고 차례는 설날과 추석 등 명절에 지내는 제사입니다. 과거에는 설날음력 초하루이나 대보름음력 정월 보름과 추석이나 죽은 분의 생일 날에 단순하게 차를 올리는 것을 다례. 차례라 하였으며 이것이 차례로 변한 것입니다.

한자를 보시면 다례와 차례가 같습니다. 차례, 다례도 제사의 일종입니다. 제사란 신령이나 죽은 사람의 혼령에게 음식를 바쳐 정성을 나타내는 일인데, 조상이 죽은 날을 기리기 위해 죽은 날에 기제사를 지내지만 설날이나 추석과 같은 명절날에는 죽은 조상들 모두에게 음식을 바치는데, 과거에는 아마 이런 때에는 차를 올렸던 것 같습니다.

1. 강신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신주를 모실 때에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합니다. 2. 참신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3. 초헌 집사가 잔을 제주에게 주고 술을 부어줍니다. 제주는 잔을 향불 위에 세 번 돌리고 집사에게 줍니다. 집사가 술을 올리고, 젓가락을 음식 위에 놓는다. 제주가 두 번 절합니다. 4. 독축 모두 꿇어 않고 제주가 축문을 읽는다.

읽으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5. 아헌 두 번째로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부인 혹은 고인과 제주 다음으로 가까운 사람이 합니다. 절차는 초헌과 같다. 6. 종헌 세 번째 술을 올리는 것으로, 제주의 자식 등 고인과 가까운 사람이 합니다. 절차는 아헌과 같은데, 술을 7부로 따라서, 첨잔을 할 수 있도록 합니다. 7. 유식 제주가 제상 앞에 꿇어앉고, 집사는 남은 술잔에 첨잔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