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대란 관련주 화물파업 수혜주 소주와 맥주

주류대란 관련주 화물파업 수혜주 소주와 맥주

내년 1월 1일부터 택배기사 분류 작업하지 않습니다. 6월 9일부터 일주일 동안 택배 파업이 있었습니다. 분류근로를 택배 배송 노동자들이 전담하게 되고 업무 강도가 증가하였고, 분류작업은 택배사가 책임지라는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아 파업으로 이어졌습니다. 최근 택배비가 올랐는데 왜 파업을 하나 하고 찾아보니, 택배비 인상은 분류인력을 투입하면서 비용을 충원하기 위해서지 택배기사 수입을 보존하기 위한 게 아녔다고 합니다. 처음 택배 노동자들은 적은 수입이 아니라 과로에 따른 사고 문제에 대한 대책을 제기했었는데요. 그러면서 나온 게 분류인력 투입이었던 겁니다.

지난 1월 1차 합의를 거쳐 분류인력 투입을 1년 유예하면서 실천하지 않아 파업에 이르게 된 거였습니다.


imgCaption0
우체국 택배 파업 언제까지?

우체국 택배 파업 언제까지?

택배 노동자 중 노조에 가입한 인원은 10 안팎이라고 합니다. 현재 파업이 진행 중이라고 해서 전역으로 물류가 마비되고 있지 않은 이유입니다. 이렇게 상태에서 택배 노조의 절반 이상인 우체국 택배 노조는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는데요. 우정사업본부가 개별 분류 체계를 도입하겠다고는 했지만 노조와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분류 대가 미지급 논란이 남아 최종 합의는 18일로 미뤄진 상태입니다.

우체국 택배 시장 지배율 10 초창기 매번 업종 23위 수준 물량 처리한편 우체국은 택배 사업 철수를 논의하고 있으며, 우체국 택배업을 소포 업으로 전환한다고 합니다.

택배 파업 원인

택배 노조와 택배 기업 갈등으로 인해 현재 전국 택배 대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핵심 원인은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 사망 사고 문제가 작년부터 계속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택배 노동자의 과로사 원인은 주 평균 90시간80시간의 택배 배송 업무와 택배 분류 작업입니다. 택배 노동자는 택배 분류 근로를 택배기업 측에 요청하였고, 택배 기업 측은 배송수수료에 택배 분류 작업 비용이 포함되어 있어 분류 작업은 택배 노동자가 해야 된다며 갈등을 야기시켰습니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택배 노동자는 택배 파업을 선택하였습니다.

택배 기업 택배 분류 작업은 배송 수수료에 포함된 금액입니다. 택배 노동자는 분류 근로를 하던가 아니면 택배회사에서 분류 근로를 진행하고 분류작업 비용을 배송 수수료에 제외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택배 파업 추측 배송일

현재 택배 파업 종료 일정은 미정입니다. 현재 택배 노조원 약 500명은 여의도에 결집하여 집회를 강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감염병 위험이 있는 상황에서도 강행하는 택배 노조의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사회적 합의 기구와 협력하여 택배 회사와 완만한 합의점을 찾았으면 합니다. 현재 영등포 경찰서는 16명으로 구성한 수사 전담팀을 편성하여 6월 15일 택배 노조 집회 관련자를 처벌하기 위해 나섰습니다.

분류 작업 제외 근무시간 감소 배송수수료 인하 분류작업 비용 제외 파업 집회 6월15일 택배 노조 집회로 인해서 전역으로 택배 대란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택배 파업으로 배송 불가 지역과 지연 지역을 포스팅하면서 결국 국민들이 손해를 보고 있습니다.

우체국 택배

경기도 고양 일산, 고양 덕양, 화성 동탄, 성남 분당, 시흥, 용인 수지, 용인, 안산대부도 제외, 김포 세종, 경북 경주, 광주 남구 택배 파업에 관해 알아봤습니다. 지난 한 해 택배 상자 수가 33억 개였다고 합니다. 한 사람이 평균 60번 이상 택배를 활용하는 수치인데요. 택배기사 과로사 기사가 더는 나오지 않게 이번 합의안은 잘 지켜졌으면 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

우체국 택배 파업

택배 노동자 중 노조에 가입한 인원은 10 안팎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택배 파업 원인

택배 노조와 택배 기업 갈등으로 인해 현재 전국 택배 대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택배 파업 추측 배송일

현재 택배 파업 종료 일정은 미정입니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