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의 오산(鰲山542m 죽연마을사성암오산 왕복 천은사, 화엄사, 쌍계사벚꽃 십리길, 운조루)

전남 구례의 오산(鰲山542m 죽연마을사성암오산 왕복 천은사, 화엄사, 쌍계사벚꽃 십리길, 운조루)

국내,해외여행 천은사 사찰 경내에도 무수히 볼거리가 많지만 천은사 입구 주차장 부근에 천은 연못 한 바퀴도는 코스로 이게 상생의 길이라고 합니다. 여기에서 무장애 탐방로란? 상생의 길 입구에 좀 특이하게 생긴 의자가 있어 찍어 보았습니다. 무슨 용도로 쓰는 의자일까요 공연에 쓰는 의자 같기도 하고 잘 모르겠네요 그래서 상생의 길 인가 봅니다. 말라는 뜻 이기도 합니다. 천연기념물인 수달과 원앙이 서식한다고 하니 물이 깨끗해야만 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imgCaption0
지리산 천은사 천왕문

지리산 천은사 천왕문

수홍루를 지나면 위로 오르는 계단이 나오고 그 끝에 정면 3칸, 옆면 2칸의 천왕문이 서 있습니다. 천왕문은 불법을 수호하는 사천왕상을 모셔놓은 전각으로 수행의 중간단계를 의미하며 속세의 잡귀가 불세계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합니다. 또한 천왕문은 수행의 중간단계를 의미하는 불가의 세계인 수미산 중턱에 있는 사천왕의 궁궐을 형상화하여 세워졌다. 천왕문 앞에는 사찰에 따라 금강문을 세우기도 합니다. 천왕문은 불국토를 지키는 동서남북의 사천왕을 모시는 문으로, 이것은 불법을 수호하고 사악한 마군을 방어해야만 되는 뜻에서 세워졌다.

사천왕은 33천중 요계 6천의 첫 번째인 사천왕천의 지배자로서 수미의 4주를 수호하는 신으로 호세천이라 하며, 수미산 중턱 4층급을 주처로 하는 신입니다. 불가에서 사천왕천은 욕계6천의 첫 차례 문이자 수미산 세계의 중턱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지리산 천은사 관음전

극락보전 뒤로 계단을 올라가면 여러 전각 중 가운데 있는 전각이 관음전입니다. 대승불교의 수많은 불보살 가운데 중생구제를 위한 대자대비의 원력으로 대중들에게 가장 가까운 보살인 관세음보살을 모신 전각이 관음전인데, 사찰에 따라서는 원통전, 대비전, 보타전 등으로 부르기도 합니다. 관음전에는 관세음보살과 더불어 그 협시로서 남순동자와 해상용왕을 모시며 그 뒤에 천수천안관세음보살도나 수월관음도 혹은 아미타 후불탱화를 봉안합니다.

관세음보살 관세음보살은 관자재, 광세음, 관세자재, 관세음자재라고도 번역되며 줄여서 관음보살이라고도 부른다. 법화경이나 관무량수경, 화엄경 등에 설해지고 있듯이 관세음보살은 늘 세간의 소리를 관하면서 중생들의 발원이 있다면야 어느곳이든 나타나 구원의 손길을 베푸신다. 또한 선업을 많이 닦은 이의 임종시에 아미타부처님을 모시고 찾아와 극락으로 인도해가는 분입니다.

지리산 천은사안내문 자료

지리산은 금강산 한라산과 더불어 삼심산의 하나로 3도 6개 군에 걸쳐 있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널고 웅장하며 한 민족의 정기가 어려 있는 신령스런 명산으로 1967년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천왕봉1915m 반야봉1751m 노고단1507m의 3대 주봉 서쪽 끝 노고단에서 뻗은 지맥이 차일봉을 이루어 그 아래 산새 수려한 길지에 한 가람을 이루니 옛 이름은 감로사요 현재 천은사다.

천년 고찰 천은사는 신라 흥덕왕 3년828년에 서역에서 온 범승 덕운 조사가 창건하여 병든 사람을 샘 물로 치료하는 신이를 보여 감로사로 불리었다. 그 뒤 신라 말 도선 국사와 고려 중엽 보조국사에 의해 중건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사세가 번창한 고려 충열왕12741308 때는 왕이 사격을 높여서 남방제일선찰이라 하여 선승들이 큰 숲을 달성하고 살았다고 합니다.

지리산 천은사 부도전

부도는 부두, 불도, 포도등으로 다르게 표기되기도 합니다. 어원적으로는 부처님을 뜻하는 인도의 옛말 붓다Buddha에서 유래되었다고도 하고 탑을 뜻하는 스투파에서 나왔다고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부도라고 하면 스님들의 사리를 모신 승탑을 의미합니다. 우리 나라에 불교가 들어온 뒤부터는 주검을 화장하여 그 유골을 거두는 장골이라는 불교식 장제가 널리 유행하게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부도가 건립되기 시작하였으며, 특히 통일신라시대에 선종이 크게 일어남에 따라 스님들의 지위가 높아져 불탑처럼 스님의 부도도 많이 건립하게 되었습니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나 부처님을 상징하는 불경과 불상 등 법신사리를 봉안한 불탑은 가람의 중심이 되는 곳에 건립하는 반면 승탑인 부도는 사찰 주변의 호젓한 곳에 석비와 함께 조영되었습니다. 부도는 불탑과 구분하여 단층의 건물 모양을 하고 있으며 고려시대부터는 석등이 함께 조성되기도 하였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지리산 천은사 천왕문

수홍루를 지나면 위로 오르는 계단이 나오고 그 끝에 정면 3칸, 옆면 2칸의 천왕문이 서 있습니다. 좀 더 구체적인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지리산 천은사 관음전

극락보전 뒤로 계단을 올라가면 여러 전각 중 가운데 있는 전각이 관음전입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리산 천은사안내문 자료

지리산은 금강산 한라산과 더불어 삼심산의 하나로 3도 6개 군에 걸쳐 있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널고 웅장하며 한 민족의 정기가 어려 있는 신령스런 명산으로 1967년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