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대한 인공지능의 대답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에 대한 인공지능의 대답은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혐의로 기소된 김광호 전 서울경찰정장이 첫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면서 유가족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김 전 청장이 22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 앞에 모습을 드러내자 1029이태원참사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가 강하게 항의하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유가족들은 고성을 지르며 김 전 청장의 머리채를 잡았다. 경호원들의 제지를 받은 유가족들은 바닥에 주저앉으며 울부짖기도 했다.

김 전 청장은 2022년 10월 29일 밤 이태원 일대에 인파가 몰릴 것을 알고도 안전관리 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않고 부실 대응해 사상 규모를 키운 혐의를 받는다. 당시 159명이 숨지고 300명 넘게 다쳤다.

교육감을 재직 중이던 2022년 12월 8일 오후 12시 25분경 울산 남구의 한 식당에서 울산경찰청장 주관 기관장협의회 오찬 모임 도중 갑작스럽게 심장마비 증세를 보였고,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오후 12시 53분 사망했다. 이용균 부교육감이 권한대행을 맡는다고 합니다. 울산광역시교육청은 이날 오후 2시에 교육청장으로 장례를 치를 것인지 전례에 따라 황조근정훈장을 추서해줄 것을 중앙정부에 건의할 것인지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빈소는 울산 북구 시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고, 장지는 양산 솥발산 공원묘원으로 알려졌습니다. 연관 기사 여담으로, 2001년에 제2대 김지웅 교육감도 집무실에서 뇌출혈로 죽은 바 있습니다.


발전 단일후보 선전 논란
발전 단일후보 선전 논란

발전 단일후보 선전 논란

2018년 6월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울산교육감 선거에 정찬모 후보가 독자 출마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진보진영의 단일후보인 것처럼 선전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정찬모 후보는 전교조 해직교직 출신으로 2007년과 2014년 선거에서 진보진영의 단일후보로 출마했던 명실상부한 진보진영의 사람이었고 노옥희 후보와도 단일화를 위한 협의를 여러 차례 거쳤지만 이견이 심해 결국 불발되었는데, 노옥희 후보는 시민단체 몇 곳에서 단일후보로 추대받았다는 이유만으로 마치 본인이 진보단일후보로 선출된 양 광고했다는 것. 이에 정찬모 후보는 선거를 나흘 앞둔 시점에서 노옥희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였습니다.

제8 9대 울산광역시교육감
제8 9대 울산광역시교육감

제8 9대 울산광역시교육감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범발전 단일후보로 울산광역시교육감에 출마하여 당선되면서 울산 최초의 발전 교육감이 되었습니다. 민주당 계열이 아닌 민주노동당진보신당 계열 후보가 교육감에 당선된 것은 전국적으로도 흔치 않은 일입니다. 울산광역시장도 더불어민주당의 송철호가 최초로 당선된 것은 덤. 교육감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울산 각 초등학교에 있는 이승복 동상들을 시대에 맞지 않고 사실관계도 맞지 않으니 모두 철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강제적 야간자율학습을 폐지한다고 선언하였습니다. 실제로 2018년 이후로 울산광역시의 대부분의 고등학교 완전 야자 자율화가 이루어졌다. 이제야 진정한 자율학습이 되었습니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 무죄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지방자치교육법을 위반했다는 점을 들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2018년 6월 5일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자신을 한국노총 울산본부 후원를 받는 후보라고 소개해 드리도록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한국노총의 이준희 울산본부 의장은 “지방선거 당시 한국노총에서 정식으로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기로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후보 가운데 노 교육감만 지지했다”며 “객관적인 조사는 없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여러 위원장의 지지가 있었다고 느꼈습니다.

때문에 노 교육감이 그렇게한국노총이 지지한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고 진술했다. 따라서 노옥희 교육감의 발언은 허위사실은 아닌 셈입니다.

김기현, 울산시장 선거간섭 1심에 문 전 대통령 다시 수사해야

문재인 정부 시절 청와대가 하명 수사로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1심 판결에 대해, 당시 경쟁 후보였던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문재인 전 대통령을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더이상 늦기 전에 수사가 중단됐던 문 전 대통령을 비롯한 임종석, 조국 이런 사람들에 대한 수사가 재개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헌정사상 유례없는 헌법 파괴 정권 테러에 관하여 일부나마 실체가 밝혀진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숨겨져 있는 배후와 몸통을 찾아내 다시는 이런 행위가 생기지 않도록 발본색원해야 될 일이 남아있는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저의 모든 것을 던져서라도 배후, 몸통의 실체가 무엇인지를 밝혀야 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발전 단일후보 선전 논란

2018년 6월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울산교육감 선거에 정찬모 후보가 독자 출마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진보진영의 단일후보인 것처럼 선전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

제8 9대 울산광역시교육감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범발전 단일후보로 울산광역시교육감에 출마하여 당선되면서 울산 최초의 발전 교육감이 되었습니다.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허위사실 유포 혐의 무죄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지방자치교육법을 위반했다는 점을 들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 해주시기 바랍니다.